블러드하운드

블러드 하운드

넷플릭스 연속
웨비나 시청
8.3

사채업자로부터 어머니의 사업을 구하기 위해 건우는 한국 액션 드라마 블러드하운드에서 약자를 잡아먹는 부자와 권력자들과 맞서야 합니다.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는 복싱선수 무하메드 알리의 명언이다.

한국 드라마 쇼 블러드 하운드두 권투선수가 사채업자라는 어두운 세계에 휘말리게 되는 는 오히려 '매처럼 집중하고, 코끼리처럼 뒹굴기'에 가깝다.

블러드하운드는 무엇인가요?

김건우(우도환)는 복싱을 좋아한다. 대한민국 해병대 출신인 그는 규율과 선행에 평생을 집중해 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어머니가 운영하는 카페를 포함해 모든 지역 사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작은 글씨로 엄청난 징벌 조항을 숨기는 악랄한 사채업자들에게 이용당하자 건우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폭력의 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그는 혼자가 아닙니다. 전직 해병대 출신 복싱선수 홍우진(이상이)은 싸움에서 패한 뒤 금새 친분을 쌓는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은 엔젤투자자(허준호, 실종 : 반대편)와 그의 성급한 수양손녀(김새론), 그리고 고위직에 있는 사람들을 협박하는 막강한 조폭과 맞서게 된다.

전체적으로 많은 한국 쇼가 이 주제를 다루고 어두워졌습니다. 궁극적인 승리는 카타르시스가 될 수 있도록 캐릭터에게 모욕에 대한 모욕을 가하는 데 에피소드가 소요될 것입니다.

블러드 하운드 대신에 강력한 싸움과 절박한 위험이 따뜻함과 좋은 유머의 전반적인 담요와 잘 균형을 이루는 행복한 매체에서 투구합니다.

바로 건우와 우진의 환상적인 '평생 브로맨스' 조합이다. 영광스러운 OTT RRR과 마찬가지로 두 사람은 모든 에피소드를 통해 빛을 발하는 상호 지원적인 페어링으로 거의 즉시 빠른 친구가 됩니다.

또한 전투 장면이 주로 복싱 성격을 띠는 상쾌한 변화이기도 합니다. 많은 양의 악당들이 어퍼컷, 잽, 오리 앤 스웨이 동작으로 만족스럽게 평탄해졌습니다.

블러드하운드 공식 예고편

블러드하운드(Bloodhound)는 볼 가치가 있나요?

블러드 하운드 위협을 평가 절하하거나 한국 코미디의 덫(멍청한 음향 효과, 과도한 반응 장면)에 빠지지 않고 전체적으로 가벼운 성격을 유지하므로 매우 즐겁고 일관된 시청이 가능합니다.

Netflix 증후군으로 인해 약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 8개의 에피소드는 이상값이나 접선 하위 플롯에 대한 흔들림의 여지를 남기지 않습니다.

대신 위협은 경찰, 함정 수사, 가족 위협, 비극, 승리를 위한 최후의 노력이 있을 때까지 에피소드를 계속 확대합니다. 보통.

그것이 모두 표준적인 것처럼 보인다면 고맙게도 악당은 전체적으로 잘 인식되어 있습니다. 스마일캐피탈 대표, 조폭 김명길(박성웅)는 자수성가한 사람의 우위를 갖고 있으며, 권력을 가진 부유한 녀석에게 얕보는 것에 대해 매우 형편없이 반응합니다.

그의 두 번째 지휘자는 순전히 무자비한 힘으로 우리 영웅들을 쳐부수는 우뚝 솟은 거인입니다. 하지만 블러드 하운드 이것을 그의 성격 전체로 만들지는 않습니다. 인간산에도 감정이 있다.

건우와 우진이 단순한 주인공이라는 반론도 있을 수 있다. 그들은 위협이 커지는 것 외에는 개인적인 성격의 호를 겪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단순함이 특징입니다. 블러드하운드' 매력. 그들의 예의 바른 '착한 소년' schtick은 휴식 시간에는 사랑스럽고, 싸움 중에는 정의로운 힘으로 엉덩이를 걷어차는 것을 의미합니다.

인생 목표, 얘들아. 삶의 목표.

마이크 레코드의 말

좋은

  • 사랑스러운 이중 리드
  • 흥미진진한 전투 장면
  • 톤의 균형이 잘 잡혀 있음
  • 각 캐릭터는 자신에 대해 뭔가를 가지고 있습니다

나쁜

  • 작은 하위 플롯이 있는 단편
  • 오히려 표준적인 위협 확대
  • 리드에 대한 문자 호가 거의 또는 전혀 없음
8.3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논문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HTML 태그와 속성 :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